• 최종편집 2024-05-21(화)
 
  • 레지오넬라균, ‘레지오넬라 폐렴’ 혹은 ‘폰티악 병’ 일으켜
  • 물에 서식하면서 공기중으로 떠다니다 호흡기 감염
  • 에어컨 등 냉방시설 위생 관리 미흡이 주요 원인, 여름·가을철 발생률 증가
  • 레지오넬라 폐렴, 항생제 치료 필요…증세 있다면 신속히 병·의원 내원 권고

 

(사진)인천세종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지혜 과장.jpg

 

<사진설명 : 인천세종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지혜 과장. / 인천세종병원 제공>

 

본격 여름철을 맞아 냉방기 사용이 늘면서 ‘레지오넬라증 감염병’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인천세종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지혜 과장은 18일 “레지오넬라균은 물에 서식하면서 공기 중에서 작은 물방울 형태로 떠다니다가 호흡기를 통해 감염된다”며 “여름철 에어컨 등 냉방시설 위생 관리 미흡으로 여름과 가을철에 발생률이 높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다중이용시설 이용 후 인후통, 고열 등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회복 후에도 기침이 몇 주간 지속되고 폐 통증까지 동반하는데, 이는 단순한 여름철 감기가 아닌 레지오넬라균으로 인한 증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으로, 주로 ‘레지오넬라 폐렴’이나 ‘폰티악 열의 질병’을 일으킨다. 우리나라에서는 3급 법정감염병으로 분류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지난 2021년 384명, 지난해 415명, 올 상반기에만 207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물에 서식하는 특성상 물이 저장된 공기 냉각 장치, 샤워시설, 수영장, 온천, 분수와 같은 곳에서 감염되기 쉽다. 사람 간 전파는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격리는 필요 없다.

 

레지오넬라 폐렴은 균에 노출된 이후 2~10일간 잠복기를 거친다. 발병 초기 발열, 오한, 전신 쇠약감, 피로감이 발생한다. 이후 기침, 가래, 호흡곤란, 흉통 등 폐렴 증상이 발생하는데 오심, 구토, 설사와 같은 증상을 함께 보일 수 있다. 중증도와 경과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를 일정 기간 투약해 치료한다.

 

폰티악 병은 4시간에서 3일 정도 짧은 잠복기를 거친다.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오심, 구토, 설사 증세를 보이지만 항생제 처방이나 특별한 치료 없이도 1~9일 정도 증상이 지속된 후 호전된다.

 

김지혜 과장은 “레지오넬라 폐렴의 중증도는 다양한데, 심한 경우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하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며 “특히 50세 이상 연령층과 당뇨, 만성 폐 질환, 신장질환과 같은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에서 발병률이 높은데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검사 및 항생제 치료를 제때 받을 수 있도록 신속히 가까운 병·의원에 내원하길 권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본격 여름철 냉방기 사용 증가, ‘레지오넬라증 감염병’ 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