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 - 자이스비전센터 송도점 김대영 원장, 인천지역 소외계층 아동에게 매달 무료 안경지원 -
  • - 굿네이버스 좋은이웃안경원으로 함께하며 지역사회 안경원에 나눔 문화 전파 -

KakaoTalk_20230622_185901615_01.jpg

 

"가정 환경에 상관없이 공평하게 성장하는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2022년 3월. 자이스비전센터 송도점 김대영 원장은 굿네이버스 좋은이웃안경원으로 국내아동을 위한 정기후원에 동참하였다. 일정금액을 후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무료안경나눔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아이들이 조금이나마 공평한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인천지역 저소득가정 아이들에게 매달 안경지원을 약속하였고, 굿네이버스 안경지원사업 『건강한 EYE, 행복한 아이』를 진행하게 되었다. 김원장은‘눈은 어렸을 때부터 관리를 해줘야하는데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인해 시력보정을 하지 못하고 눈 관리할 기회를 잃으면 안 된다’며,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좋은 안경을 쓸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런 김원장의 의지로 지난 해 72명의 아이들이 안경을 지원 받고 보다 밝은 세상을 볼 수 있었다.

 

 

“사실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한 거 아시죠”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하다는 김원장. 받은 사람은 따뜻한 나눔의 기억으로 다른 누군가에게 다시 나누며 행복을 누리게 된다는 그의 나눔 철학은 아이들 뿐 만 아니라 동료 안경원 원장들에게도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경쟁이 아닌 협력을 통해 안경원의 발전을 꿈꾸는 안경원 원장들이 2023년부터 김원장의 나눔 활동에 동참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 결과 자이스비전센터 송도점에서 시작된 안경지원사업은 인천과 김포지역 안경원의 참여로 더 많은 아이들의 눈을 밝혀주고 있다.

 

“좋은 사람들의 나눔을 보면서 나눔을 결심한 저처럼,

아이들도 나중에 좋은 사람이 되어 나눔을 실천하게 되길 바래봅니다.”

 

과거 일하던 병원에서 사회공헌사업 일환으로 무료이동진료를 경험하며 경제적인 성공보다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안경원을 운영하는 꿈을 키우던 청년이 시간이 흘러 자이스비전센터 송도점의 원장이 되었다. 김원장은 과거의 다짐을 잊지 않고 지역사회 내 위기가정 아동, 청소년들의 눈을 밝혀주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2023년에도 최대한 많은 아이들을 보내달라고 당부하며 안경지원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KakaoTalk_20230622_185901615_02.jpg

 

김대영 원장 일문일답

Q. 나눔을 실천하게 된 계기는?

A. 무료이동진료를 하던 병원에서 일하던 당시, 나중에 안경원을 차리게 되면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이후 감사하게도 자이스비전센터라는 좋은 안경원을 개원하게 되었고, 소외계층 아이들이 정밀검사를 통해 좋은 렌즈의 안경을 착용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무료안경지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시력관리는 아동기부터 해야 되기 때문에, 시력 악화를 사전에 예방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던 것 같습니다.

 

Q. 무료안경지원사업 [건강한 EYE, 행복한 아이]을 하면서 가장 보람된 순간은?

A. 안경이 정말 필요한데 집안 상황이 어려워서 안경을 맞추지 못했던 아이들에게 안경을 선물하고, 그 아이들이 깨끗한 세상을 본 뒤 보이는 반응이 가장 뿌듯함을 불러일으키는 순간입니다. 특히 복합적 요인으로 시력이 많이 안 좋았던 아이가 정밀검사를 통해 딱 맞는 안경을 착용하게 되었을 때 안경사로써 보람이 더욱 느껴졌습니다. 국가에서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는데, 자영업자로서 민간차원에서 아이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참 뿌듯합니다.

 

Q. 원장님이 생각하는 ‘나눔’에 대한 생각과 철학은?

A. 자주 연락을 하고 지내는 안경원 원장모임이 있습니다. 동종업계는 경쟁관계 일 수 있지만, 서로 잘 될 수 있게 도와주고 협력하기 위해 모이고 있습니다. 지금은 그 모임이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려고 노력하고 있고요.

저에게 있어서 당연히 경제적인 안정도 행복에 중요한 요소이지만, 진정한 행복은 혼자만 잘 사는 것이 아니라 주변 사람들을 포함해 더 많은 사람들이 잘 살아 갈 수 있도록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원래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한 거 아시죠? 이처럼 저에게 있어서 나눔은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지고, 그 사람들 역시 나누는 행복을 느끼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Q. 주위 안경원 원장님들에게 나눔을 추천하게 된 이유와 ‘안경지원’에 대한 생각?

A. 제가 아이들에게 안경을 지원하는 걸 보면서 다른 원장님들도 함깨하고 싶다고 먼저 연락이 왔습니다. 안경원들이 안경지원을 많이 하는 걸 보면서 사업적인 목적이나 홍보의 목적으로도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마음이 따뜻한 많은 원장님들이 자발적으로 아이들을 돕고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코로나 이후 근시안적인 생활을 하다 보니 아이들의 시력이 평소보다 훨씬 나빠졌다는 통계가 있는데, 그래서 안경지원이 더 필요하고 귀한 나눔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눔은 보통 여유가 있는 사람들이 하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밝고 따뜻한 세상은 경제적 여유가 있는 특정계층의 나눔에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의 일부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눠줄 수 있는 보통의 사람을 통해 가능하다는 것을 김대영 원장은 몸소 보여주고 있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더 많은 이웃이 함께 하게 되길 기대해본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료안경지원사업 [건강한 EYE, 행복한 아이] ‘자이스비전센터 송도점’세상에 밝음을 전하는 좋은이웃을 만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