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 저신장·성조숙증, 평가·검사 필요성 강조
  • 올바른 생활 습관에 더해 정기적 외래 진료, 아이 성장관리에 큰 도움

(사진)인천세종병원 이정선 과장(소아청소년과).jpg

<인천세종병원 이정선 과장,소아청소년과=세종병원 제공>

 

“우리 아이 성장 과정, 전문 의료진과 함께 관리할 수 있습니다.”

 

인천세종병원 이정선 과장(소아청소년과)은 22일 “성장기에는 1년에 5~7㎝씩 자라는데, 1년에 4㎝ 미만으로 자라는 듯 보인다면 평가를 해보는 게 필요하다”며 “꾸준히 자라는 아이라도 친구들에 비해 매우 작은 경우라면 진찰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과장은 이어 “저성장과 반대로 자라는 속도가 너무 빠르거나 조숙한 느낌이 들며, 2차 성징이 빨리 나타나는 경우에는 성장판이 빨리 닫히고 최종 신장이 작아질 수 있다”며 “과연 우리 아이가 적절한 시기에 잘 성장하고 있는지를 의료진과 함께 확인하고 관리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이가 적절히 성장하고 있는지 여부는 외래 진료에서 출생 당시 신장, 체중, 부모님의 신장, 그동안 성장 기록지 등으로 전반적인 성장 속도를 알아본 뒤 성장판 검사로 평가한다.

 

또 성장에 방해를 주는 빈혈, 간·신장·갑상선 질환 여부는 혈액검사, 소변검사로 확인할 수 있다. 성장호르몬 결핍이 의심되는 경우, 1박 2일 입원해 성장호르몬 자극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인천세종병원은 소아청소년 특성화센터 내 별도 소아성장·성조숙 클리닉을 운영하며 이 같은 평가 및 검사를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필요할 경우 성장호르몬 용량 조절 등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인천세종병원 이정선 과장(소아청소년과)은 “체계적인 평가와 검사로 병적인 저신장인지, 가족성 저신장인지, 체질성 성장지연인지를 감별해야 올바른 치료를 할 수 있다”며 “충분한 수면과 운동 등 아이가 평소 올바른 생활 습관을 갖도록 하면서 정기적으로 외래 진료를 통해 아이 성장을 관리하면 큰 도움이 될 것”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이 성장관리 전문의와 함께 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