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 작년 한해 다매체 신고 건수 총 89만 6천 여 건...전년대비 35.6% 증가
  • 문자‧사진 활용한 신고 51.4%로 절반 이상 차지...영상통화도 크게 늘어
  • 신속하고 정확한 출동지점 파악‧대처방법 등 실시간 안내할 수 있어 효과↑

20240205_200440.png

<문자, 앱, 영상통화 신고 방법 안내(이미지=소방청)>

 

소방청(청장 남화영)은 설 연휴 위급상황에 대비해 문자, 영상, 앱 등을 활용한 다매체 신고 방법을 5일부터 홍보하고 나섰다.

 

‘다매체 신고’는 문자 및 사진, 119신고앱, 영상통화 등을 활용해 119 종합상황실에 신고하는 신고방법으로, 2011년부터 소방청이 제공하고 있는 대국민 서비스다.

 

처음 서비스를 도입할 당시에는 음성신고가 어려운 청각장애인 · 외국인 · 다문화가정 및 노령층 등에 다양한 신고방법을 제공하기 위해 도입되었으나, 스마트폰 사용 증가로 일반 시민들의 이용 또한 크게 늘어 지난해 집중호우 등 대형재난 발생 시 신고폭주로 인한 시스템 장애를 예방하는데에도 가시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2023년 한해동안 다매체신고를 통해 접수된 신고건수는 총 89만6,049건으로 전년 66만689건 대비 3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 해, 매체별로는 문자와 사진(MMS)을 활용한 신고가 총 46만1,223건으로 절반 이상(51.4%)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상통화 건수가 전년대비 64.5% 급증했으며, 전통시장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시스템에 의한 화재신고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5년 간 설 연휴기간 다매체 신고건수는 연평균 5,000건에 달했다. 이는 기존 전화(유선) 신고에만 집중되던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법을 통한 신고가 실시간으로 이루어지면서, 119신고 폭주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이러한 다매체신고는 도로유실·침수가 동반되는 자연재해는 물론 각종 재난사고 발생시에도 신속하고 정확한 출동지점 파악에 큰 도움이 된다고 밝히며, 특히 현장대원들이 재난현장에 도착하기 전부터 신고자의 상황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통해 대처방법 등을 실시간으로 전할 수 있어 적극 권고하고 있다.

  

백승두 소방청 119종합상황실장은 “문자로도 119신고가 되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문자는 물론 사진, 영상으로도 신고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위급상황시 다양한 방법으로 국민들께 신속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설 명절에도 쉬지 않는 119”...문자‧사진‧영상통화로도 신고할 수 있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