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 - 장거리 운전 등 척추피로증후군 주의보

20240205_195958.png

 

“설 명절 고향 방문에 앞서 척추 피로 예방법을 알아보는 건 어떨까요.”

 

인천세종병원 김성준 과장(재활의학과)은 5일 “고향 방문을 위해 경직된 자세로 좁은 좌석에서 장거리 운전을 하면 목과 허리에 40% 이상 높은 압력이 가해지면서 척추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이를 ‘척추피로증후군’이라고 한다”며 “올바른 운전 습관으로 척추 건강을 챙겨야 훗날 증상 악화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척추피로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근육과 인대를 유연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좌석 등받이 각도를 100~110도 유지하고, 엉덩이를 의자 안쪽 깊이 앉아 등받이에 기대는 것이 올바른 운전 자세다. 운전자는 물론 탑승자의 척추 건강을 위해서라도 틈틈이 휴게소에 들러 휴식과 스트레칭을 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척추피로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은 목, 어깨, 허리 통증이다. 심해지면 팔이 저리거나, 허리에서 시작한 통증이 점점 밑으로 내려가면서 허벅지 및 다리 저림이 발생한다.

 

초기의 대부분 증상은 수술 없이 약물치료, 주사치료, 체외 충격파, 물리 치료 등 비술적 치료로 완화시킬 수 있다. 척추 및 관절의 문제를 치료사가 수기로 틀어진 척추를 정렬하는 도수치료도 신체 균형을 바로잡고 증상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다.

 

이 같은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되지 않고 극심한 고통이나 하반신 감각 이상 및 마비, 대소변 장애까지 발생한 경우 척추 내시경술을 비롯한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인천세종병원 김성준 과장(재활의학과)은 “척추피로증후군은 초기에 치료받지 않으면 만성 통증이나 다양한 척추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예방을 했음에도 명절 이후 통증이 심하고 2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신속히 방문해 X-ray 또는 MRI와 같은 정확한 검사를 받고 치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세종병원 김성준 과장(재활의학과), 설 명절 “척추 건강 챙기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